메뉴

YTN 사이언스

검색

일론 머스크, '1천300억 원' 광고주 애플에 선전포고

2022년 11월 29일 오전 09:00
소셜미디어 트위터를 인수한 테슬라 최고경영자 일론 머스크가 28일 전 세계 시가총액 1위 기업인 애플을 상대로 전쟁을 선포했습니다.

머스크는 이날 자신의 트위터 계정 글에서 "애플이 트위터에서 광고를 대부분 중단했다. 미국에서 표현의 자유를 싫어하는 것인가"라며 애플의 광고 중단 조치가 부당하다고 주장했습니다.

이어 "애플이 앱스토어에서 트위터를 보류하겠다고 위협했다"면서 팀 쿡 애플 CEO를 겨냥해 "무슨 일이 벌어지는 거냐"고 따졌습니다.

워싱턴포스트(WP)에 따르면 애플은 트위터의 최대 광고주로, 지난 1분기에 트위터 매출의 4%가 넘는 4천800만 달러, 638억여 원의 광고비를 집행했습니다.

애플의 트위터 광고에 정통한 한 소식통은 블룸버그 통신에 애플의 연간 트위터 광고비가 1억 달러, 1천330억여 원을 넘는다고 전했습니다.

로이터 통신은 애플의 광고 철회가 트위터에 큰 타격이 될 것이라고 진단했습니다.

앞서 트위터에선 대규모 정리해고, 도널드 트럼프 전 대통령의 계정 복구, 트위터 콘텐츠 관리 정책 변경을 둘러싼 논란이 발생하면서 광고주들의 대규모 이탈 현상이 이어졌습니다.

모바일광고 마케팅업체 MMA글로벌의 대표는 "머스크는 그 자체로 위험 요소이며, 애플은 그것을 감수하지 않을 것"이라고 전망했습니다.

머스크는 애플의 광고 중단 조치 등에 앱 수수료 문제로 맞불을 놓아 일전을 불사하겠다고 선언했습니다.

그는 애플이 앱스토어에서 부과하는 30%가량의 인앱 결제 수수료를 비판하는 트윗을 잇달아 올린 뒤 "전쟁을 개시한다"는 문구를 담은 이미지를 게재했습니다.

앞서 게임 제작사 에픽게임즈는 애플의 앱 수수료와 관련해 반독점 소송을 제기했고, 미국 상원 법사위원회는 지난 2월 애플의 앱 수수료 수입을 제한할 수 있는 법안을 통과시켰습니다.

머스크는 최근 애플과 구글의 스마트폰 운영 체제 독과점 구조를 비판하면서 인앱 결제 수수료가 세금과 마찬가지라고 주장했습니다.

이어 애플과 구글이 앱스토어에서 트위터를 퇴출할 경우 대안 스마트폰을 만들겠다고 밝힌 바 있습니다.

블룸버그 통신은 "머스크가 가장 위험한 포석이 될 수도 있는 애플과의 전쟁에 나섰다"면서도 머스크가 온라인 영향력을 바탕으로 싸움을 펼칠 것으로 예상했습니다.

머스크는 이날 실제로 애플이 고객을 대상으로 검열을 해왔다고 주장하면서 애플 검열 행위의 공개 여부를 묻는 찬반 조사를 트위터에 게재하는 등 온라인 여론전에 착수했습니다.

머스크는 애플과의 전쟁을 "문명의 미래를 위한 전투"라며 "심지어 미국에서조차 표현의 자유가 사라진다면 폭정만이 남게 된다"고 주장했습니다.








YTN 임수근 (sglim@ytn.co.kr)
Copyright ⓒ YTN 사이언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예측할 수 없는 미래 사용 설명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