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YTN 사이언스

검색

검찰, '테라·루나' 공동창업자 신현성 구속영장 청구

2022년 11월 30일 오전 09:00
검찰이 폭락 사태를 빚은 암호화폐 '테라·루나'의 공동창업자 신현성 차이코퍼레이션 총괄 대표의 구속영장을 청구했습니다.

서울남부지방검찰청은 어제(29일) 특정경제범죄법상 사기와 배임 등 혐의를 받는 신 대표와 초기 투자자 그리고 암호 화폐 개발 인력 등 8명의 구속 영장을 청구했다고 밝혔습니다.

신 대표는 출시 이전에 사전 발행된 암호 화폐 루나를 보유하고 있다가 가격이 폭등했을 때 팔아치워 1,400억 원대 부당이득을 챙긴 혐의를 받습니다.

또 지난 2018년 테라 결제 서비스를 출시하는 과정에서 고객의 결제 정보를 별도 법인인 테라폼랩스에 무단 유출한 혐의도 있습니다.

신 대표 측은 입장문을 내고 폭락 사태 2년 전에 퇴사해 폭락과 관련이 없고, 자발적으로 귀국해 수사에 협조했는데도 검찰이 구속영장을 청구했다며 강한 유감을 표한다고 반발했습니다.








YTN 정현우 (junghw5043@ytn.co.kr)
Copyright ⓒ YTN 사이언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예측할 수 없는 미래 사용 설명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