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YTN 사이언스

검색

경기 침체 본격화 우려...생산도 소비도 감소세

2022년 11월 30일 오전 09:00
[앵커]
지난달(10월) 국내 산업 생산이 코로나19 사태 이후 가장 큰 폭으로 감소했습니다.

그동안 국내 경제의 버팀목 역할을 해줬던 소비마저 부진했는데 앞으로 더 나빠질 가능성이 크다는 우려가 나옵니다.

조태현 기자가 보도합니다.

[기자]
세계 경제를 강타한 고물가와 여기에 대응하기 위한 급격한 기준금리 인상,

경기에 부정적인 영향을 줄 것이란 우려가 점차 현실이 되는 모습입니다.

지난 10월 국내 산업 생산은 한 달 전보다 1.5% 줄었습니다.

넉 달 연속 감소세인데, 축소 폭은 코로나19 타격이 본격적으로 시작됐던 지난 2020년 4월 이후 30개월 만에 가장 컸습니다.

수출 감소 속에 자동차와 기계 장비 생산이 부진했고, 금융과 보험, 부동산 등의 서비스 업종도 주춤했습니다.

경기 악화는 소비에도 직격탄을 날렸습니다.

10월 소비는 한 달 전보다 0.2% 줄어 두 달 연속 축소 추세를 이어갔습니다.

따듯한 날씨 속에 의류 소비가 줄었고, 승용차 등의 내구재 판매도 감소한 영향으로 풀이됩니다.

지난달에 발생한 '이태원 참사'를 고려하면 4분기엔 소비가 더욱 위축될 가능성이 크다는 전망이 나옵니다.

수출도 소비도 앞날이 흐린 셈입니다.

[어운선 / 통계청 경제동향통계심의관 : 소비와 내수가 얼마나 활력을 유지하느냐가 관건이 될 것 같고요. 또는 중국의 경기 또는 경제성장이 언제 회복되느냐, 이런 것도 우리나라 수출과 제조업에 영향을 줄 요인으로 생각하고 있습니다.]

불행 중 다행은 설비투자가 보합을 보인 가운데, 건설투자를 뜻하는 건설기성이 3.8% 늘었다는 점입니다.

다만 최근 부동산 경기가 빠르게 식어가고 있다는 점을 고려하면 이마저도 상황을 낙관하긴 어렵다는 평가가 나옵니다.

YTN 조태현입니다.







YTN 조태현 (choth@ytn.co.kr)
Copyright ⓒ YTN 사이언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예측할 수 없는 미래 사용 설명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