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YTN 사이언스

검색

"개원의 못하게 할 것"…"의대 정원 증가 신중 필요"

2022년 11월 30일 오전 09:00
이광형 KAIST 총장이 KAIST와 포스텍에서 추진 중인 의과학대 졸업자는 개원의 등 임상 의사가 되지 못하도록 법적 장치를 마련하겠다고 밝혔습니다.

하지만 임상 의사가 되지 않는 조건이라면 굳이 의대를 만들 필요가 없다는 의료계 지적이 나왔습니다.

오늘 오전 국회에서 열린 '융합형 의사과학자 양성을 위한 국가전략 대토론회'에서는 의사 과잉 배출을 우려하는 의료계의 입장과 의사과학자 양성을 위해 연구중심 의대 설립이 필요하다는 KAIST의 입장이 맞섰습니다.

의학한림원 왕규창 원장은 의사 과학자 양성을 위해서라면 의대 졸업 후 지금처럼 대학원에서 키우는 게 맞는다며 의대 정원 증가에는 신중하게 접근해야 한다고 밝혔습니다.

이에 대해 이광형 총장은 의사과학자를 키우고 계속 연구할 수 있는 인프라를 만들려고 한다면서 KAIST와 포스텍은 전공의 과정을 생각하지 않고 있기 때문에 전문의가 될 수 없다며 우려를 일축했습니다.

YTN 사이언스 양훼영 (hwe@ytn.co.kr)
Copyright ⓒ YTN 사이언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예측할 수 없는 미래 사용 설명서